#GJ레이더 올 시즌 한국 남녀 골프, 신인들의 '즐거운 도발'로 인기
#GJ레이더 올 시즌 한국 남녀 골프, 신인들의 '즐거운 도발'로 인기
  • 김태연
  • 승인 2020.07.14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프저널 18세 김주형은 지난 12일 군산CC 오픈에서 우승하면서 코리안투어 프로 최연소 우승(18세 21일)이자 KPGA 입회 후 최단기간 내 우승(3개월 17일)이라는 두 가지 신기록을 작성했다. 2017년 만15세에 일찌감치 프로로 전향한 김주형은 아시안투어 2부 투어 격인 디벨롭먼트 투어에서 3승을 거두고 지난해 아시안투어에 데뷔해, 11월엔 파나소닉 오픈 인디아에서 아시안투어 역대 두 번째 최연소 우승(17세 149일)을 하면서 촉망받는 유망주로 발돋움 했다.

 

김주형은 2002년 서울에서 태어나긴 했지만 두 살 때 중국으로 간 뒤 필리핀에서 생활하다가 5살 때 호주로 갔다. 호주에서 골프 아카데미를 운영하던 티칭프로 출신인 아버지의 영향으로 골프를 시작했다.

 

김주형은 어렸을 때부터 해외에서 생활했던 탓에 10살까진 거의 한국말을 하지 못했지만 한국 드라마, 영화를 통해 한국말을 배웠고, 올해부터는 KPGA에서 활동하는 만큼 아버지가 캐디 역할을 하면서 한국 문화와 예절에 대해 배우고 있다.

 

지난주 개막전 부산경남오픈에서 연장전 끝에 우승한 이지훈은 김주형 에 대해 "연장전에서 같이 쳐보니 어린 선수답지 않게 샷, 멘탈이 강했다. 같은 수원CC 연습장을 이용하는데 착하고 성실한 면이 있는 것 같다"고 칭찬했다.

 

군산CC 오픈 우승으로 세계 랭킹을 92위까지 끌어올린 김주형은 PGA 투어 메이저 대회 PGA 챔피언십 출전권 획득 가능성을 키웠다.

 

 

또한, 김주형 외에 KPGA 남자 골프에 불어온 10대 돌풍 중심엔 김민규(19)도 있다. 김민규는 중학교 2학년이던 2015년 최연소 국가대표로 발탁돼 이름을 알렸고, 빠른 프로 전향을 위해 중학교 졸업 후, 2017년 유럽으로 떠나 3부 투어인 유로프로투어에 진출, 2승을 수확해 상금 2위로 시즌을 마쳤다.

 

2018년 2부 투어인 유러피언 챌린지 투어 시드를 획득했고, 그해 5월에는 챌린지 투어 D+D 체코 챌린지에서 우승하면서, 당시 나이 17세 64일로 1, 2부를 통틀어 역대 최연소 우승 기록을 세웠다. 지난해에는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부분 시드도 얻었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유럽 투어 출전이 불가능해, 대신 코리안투어 2부 투어인 스릭슨 투어에 출전해 오다가 1부 투어 월요예선에서 1위를 차지해 군산CC 오픈 출전 자격을 얻었다.

 

김민규는 군산CC 오픈 최종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9개를 잡아내 9언더파 62타로 대회 코스 레코드 타이기록을 세웠다. 종전 기록은 2013년 이 대회 3라운드에서 이수민이 선보인 10언더파 62타였다. 김민규는 최종합계 14언더파 270타로 단독 2위를 했다.

 

KLPGA, 두 절친들의 '장군 멍군'으로 화제

 

 

KLPGA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총상금 10억원)에서 우승한 박현경과 아깝게 연장전에서 패한 임희정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2000년생 단짝이다. 하지만 경기에선 조금의 방심도 허락지 않는다.

 

이 둘의 라이벌 관계는 아마추어 시절부터 시작된다. 프로에 입회한 건 박현경이 임희정 보다 약 8개월 빨랐지만 두 번의 맞대결에서 먼저 우승의 기쁨을 맛본 건 임희정이었다. 2019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과 2019 KB금융 스타챔피언십 모두 임희정이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박현경은 공동 4위, 단독 8위로 마무리하며 절친의 우승을 부러움으로 쳐다보기만 했다.

 

그러나 올 시즌은 정반대다. 마찬가지로 지난 시즌처럼 챔피언조에서 두 차례 맞붙어 모두 박현경이 웃었다. 지난 5월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이자 국내 개막전이었던 KLPGA 챔피언십에서는 박현경이 막판 역전극을 펼치며 17언더파 271타로 정상에 등극했고, 3라운드까지 3타 차 1위였던 임희정은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이어진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 초대 챔피언의 자리도 박현경이 차지했다. 반면 임희정은 2회 연속 눈앞에서 우승을 놓쳤다.

 

 

박현경은 "공교롭게 우승 경쟁을 할 때 항상 희정이가 있었다. 조금 더 동기부여 되는 면도 있다"고 경쟁 관계를 인정했다. 그러면서도 "대회가 끝난 후 미안한 마음도 있었는데, 희정이가 축하한다고 말해줘서 너무 고마웠다, 정말 수고했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위로했다. 이젠 이 두 절친의 통산 대결 전적은 2승 2패로 동률을 이뤘다. 앞으로 길게 이어질 KLPGA 뉴-라이벌의 진정한 우정의 대결은 또 하나의 관전포인트로 흥미를 더해 갈 것으로 보인다. Golf Journal

 

 

Credit

 김태연 사진 KPGA, KLPGA

magazine@golfjourna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