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를 만들어 내는 다운스윙 #김수현 #골프레슨
파워를 만들어 내는 다운스윙 #김수현 #골프레슨
  • 김수현
  • 승인 2022.01.10 17: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골퍼는 비거리의 로망을 가지고 있다. 멀리 치고 싶고, 또 강하게 치고 싶다는 건 골퍼라면 누구나 꿈꾸는 일이다. 하지만 스윙을 무조건 세게 친다고 공이 멀리 날아가는 건 아니다. 상체의 힘이 좋고, 근력이 좋은 골퍼라면 팔로만 클럽을 휘둘러도 멀리 칠 순 있지만, 힘만 앞세우면 정확도가 희생되는 경우가 많다.

 

상체 각 유지하기

 

O 상체 각을 누르며 스윙하는 경우

 

X 코어 힘없이 스윙하는 경우

 

신체 조건을 바탕으로 힘 있는 스윙을 하려면 어드레스 때 형성된 상체 각을 유지해야 한다. 많은 골퍼가 코어 혹은 상체 각을 유지하지 못한 채 팔의 힘으로만 스윙하면서 오히려 코어와 하체가 상체 힘에 끌려다니는 불안정한 스윙을 하게 된다. 

하체 고정이 되지 않거나, 중심이 불안정한 골퍼가 많은 이유이기도 하다. 그러므로 실제로 스윙할 때는 상체 각을 좀 더 눌러주는 느낌으로 쳐야 한다. 

스윙 시 몸이 스피드를 버텨야 한다. 그래서 상체는 본래 움직이는 것보다 좀 더 누르는 느낌으로 스윙하면 어드레스 때 형성된 각이 풀리지 않고 그대로 유지되어 힘 있는 임팩트 동작을 만들어 낼 수 있다. 이때 버티지 못하면 상체가 일어나거나, 배치기가 되어 일명 ‘얼리 익스텐션’ 동작이 나온다. 

또한, 상체를 눌러주는 동작 시에 무릎이 같이 낮아지거나, 주저앉는 동작이 나오지 않아야 한다는 점도 유의해야 한다. 백스윙부터 다운스윙 동작만 반복해 리허설 동작을 하고, 스윙을 해주면 올바른 스윙 자세에 더 빨리 익숙해질 것이다.

 

 

GJ 김수현 사진 김병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