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현의 FUN GOLF #비거리 늘리는 자세와 운동
#김수현의 FUN GOLF #비거리 늘리는 자세와 운동
  • 김수현
  • 승인 2020.10.06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프저널 비거리를 늘리기 위해 스윙 시 팔을 휘두르는 느낌을 주어야 하지만 그것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팔로만 스윙을 하면 몸과 밸런스가 맞지 않아 방향성을 잃게 된다. 대체 어떻게 스윙을 해야 비거리를 늘릴 수 있을지는 많은 골퍼들이 고민하는 문제다. 먼저 기억해야 할 것은, 팔은 물론 몸통의 움직임까지 같이 이뤄져야 더욱 폭발적인 스피드를 만들어 낼 수 있다는 점이다.

 

Check1

스윙은 몸통과 함께

 

 

아마추어 골퍼들이 흔히 저지르는 실수 유형중 하나는 X사진과 같이 팔로만 백스윙을 하는 경우다. 이때 스윙 모양은 굉장히 커 보이지만 실제론 몸통의 꼬임이 없어 실질적으로 동작이 크기보다는 겉모습만 큰 동작이라 할 수 있다. 
이처럼 팔로만 스윙을 하면 다운스윙도 올라간 순서대로 내려올 수밖에 없고, 팔로 먼저 반응하게 된다. 따라서 덮어 치게 되어 팔로 당기기 쉽다. 
이 경우 스윙의 순서가 어긋나게 되어 슬라이스가 나거나 왼쪽으로 확 덮여가는 미스샷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스윙을 할 때 팔이 몸에 따라다니며 움직임이 이뤄져야 클럽을 제대로 휘두르는 느낌을 줄 수 있다.

 

 

프로나 상급자의 스윙을 보면 확연한 차이점을 느낄 수 있다. 먼저 팔로우스루나 아크에 움직임이 부드럽고 굉장히 크고 긴 느낌을 받게 된다. 이러한 동작은 절대 팔로만 만들어 내는 것이 아니며, 몸통의 움직임이 같이 이뤄져야 비로소 제대로 된 동작으로 완성된다. 
O사진과 같이 몸통이 같이 움직이는 스윙을 하기 위해선 먼저 몸이 만들어져야 한다. 머리로는 원리를 이해하고, 눈으로 보면 쉬운 것 같은 동작도 몸이 준비되어 있지 않은 상태에서는 따라 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Check2

올바른 스윙을 위한 몸 만들기

 

 

몸을 만들기 위해서 집에서도 충분히 따라하고 준비할 수 있는 동작을 소개한다. 양손에 공을 끼고 좌우로 움직이는 동작을 하면 된다. 생각 없이 따라 하면 쉽게 느껴질 수 있지만, 주의할 사항을 지키며 따라 하면 쉽지 않은 동작이다. 먼저 양손에 볼을 끼고 테이크 백동작을 해준다. 이때 양쪽 무릎 간격과 머리를 유지하며 상체만 움직이는 것이 포인트다. 옆구리 쪽 근육이 굳은 상태에서는 이 자세를 취할 때 굉장히 뻐근한 느낌이 들 것인데, 이처럼 양손 사이에 공 혹은 베개 같은 물건을 끼고 좌우로 스트레칭을 하듯 꾸준히 움직임을 만들어 주면 근육이 풀리면서 자연스럽게 백스윙 때도 몸통이 같이 움직이는 스윙이 나올 수 있다.
이처럼 연습에 앞서 올바른 스윙 자세를 위한 몸의 움직임이 나올 수 있게 만들어줘야 연습 효과가 좋은 건 물론, 교정도 기대할 수 있다. 몸을 충분히 풀어주고 만든 뒤 스윙 연습을 할 때도 팔은 허리까지만 오도록 해야 한다. 그다음 몸통을 다시 한번 돌려 백스윙 탑 동작을 만들어준 후 스윙을 한다. 이렇게 동작을 끊으며 몸통의 움직임을 느끼고 이후 볼을 치는 동작을 반복하는 것이 좋다. 처음에는 익숙하지 않은 템포에 공이 잘 안 맞을 수 있지만, 계속 반복하면 볼 컨택은 오래지 않아 돌아올 것이다.

 

따라하기 

1 양손에 볼을 끼고 테이크 백 동작을 취한다.
2 이때 양쪽 무릎 간격과 머리를 유지하며 상체만 움직인다.
3 근육을 풀어준 뒤 스윙 연습을 할 때는 팔은 허리까지만 오도록 한다.
4 몸통을 다시 한번 돌려주며 백스윙 탑 동작을 만든다.
5 동작을 끊으며 몸통의 움직임을 느끼고 이후 볼을 치는 동작을 반복한다.

비거리를 위해선 올바른 스윙 자세가 중요하며, 올바른 스윙 자세를 얻으려면 꾸준한 연습이 필요하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Golf Journal

 

 

Credit

김수현 사진 김병윤

magazine@golfjourna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