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2020 #파워풀엑스·솔라고 점프투어 10차전, #김규리C 3년 만에 생애 첫 우승
KLPGA 2020 #파워풀엑스·솔라고 점프투어 10차전, #김규리C 3년 만에 생애 첫 우승
  • 오우림
  • 승인 2020.08.05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프저널 지난 8월 4일 충남 태안에 있는 솔라고 컨트리클럽(파72, 6,220야드) 라고 아웃, 라고 인코스에서 열린 'KLPGA 2020 파워풀엑스·솔라고 점프투어 10차전'의 우승은 3년의 도전 끝에 생애 첫 우승을 거머쥔 김규리C(20)에게 돌아갔다.

 

김규리C는 대회 첫날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잡아내며, 중간합계 7언더파 65타 단독 선두로 1라운드를 마쳤다. 최종라운드에서는 2번 홀에서 보기를 기록하며 주춤했지만 이후 연속으로 버디 3개를 추가해 타수를 줄여 선두를 유지했다. 이어 후반 첫 번째 홀에서 보기를 다시 기록한 김규리C는 이어 더블보기와 보기를 추가해 선두권을 잃는 듯했으나, 천금 같은 버디 2개를 만들어 최종합계 6언더파 138타(65, 73)로 짜릿한 생애 첫 우승을 이뤘다.

 

 

김규리C는 “우여곡절 끝에 생애 첫 우승을 하게 됐다. 정말 기쁘다. 그동안 많이 부족한 나를 포기하지 않고 계속 응원해주신 분들에게 너무 감사하다”고 우승 소감을 말하고 우승 원동력에는 “오늘은 1라운드와 달리 날씨가 변수였다. 특히 맞바람으로 인해 온그린에 실패한 홀들이 많았다. 올해 전지훈련을 솔라고 컨트리클럽의 바람, 해저드 등의 환경과 비슷한 베트남으로 다녀왔다. 그곳에서 연습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플레이하니 마음이 가벼워졌고, 이내 침착하게 내 플레이를 했다”고 밝혔다.

 

추후 목표에 대해 김규리C는 “단기적으로는 정회원 자격과 정규투어 시드권을 획득하는 것이 목표다. 장기 목표는 ‘꾸준한 성적을 내는 선수’로 사람들에게 각인되고 싶다. 또한, 세계를 돌아다니면서 해외 투어들도 경험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밖에, 국가대표 출신으로 2016년 US 여자 아마추어 골프 챔피언십과 US 여자주니어 골프 선수권 대회를 동시 석권한 성은정과 이수연B가 4언더파 140타로 공동 2위에 자리했고, 지난 9차전 우승자인 신비는 이븐파 144타(71, 73)로 공동 17위에 머물렀다. Golf Journal

 

 

Credit

 오우림 사진 KLPGA

magazine@golfjourna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