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예비 엄마’ 미셸 위 "12월 US오픈 출전" 올 여름 딸 출산 예정, “강한 엄마임을 증명”
#뉴스 ‘예비 엄마’ 미셸 위 "12월 US오픈 출전" 올 여름 딸 출산 예정, “강한 엄마임을 증명”
  • 김태연
  • 승인 2020.05.07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편 조니 웨스트와 미셸 위

골프저널 지난해 8월 미국프로농구(NBA) 전설인 제리 웨스트의 아들 조니 웨스트와 결혼한 '예비 엄마' 미셸 위 (31)가 12월에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대회 US오픈 출전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재미교포 프로골퍼인 미셸 위는 7일(한국시간) ESPN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올 여름 출산 준비에 집중하고 있지만, 출산 후 US오픈에 출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LPGA 통산 5승과 2014년 US오픈 우승을 차지한 바 있는 미셸 위는 고질적인 손목 부상 등으로 지난해 KPMG 위민스 챔피언십 이후 대회에 출전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올 6월 열릴 예정이었던 US오픈이 12월 중순으로 미뤄지면서 다시 한번 US오픈에 대한 기대를 품을 수 있게 됐다.

 

미셸 위는 "임신 전에는 아기가 생기면 커리어가 끝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마음이 바뀌었다"라며 "딸을 위해 대회에 출전하고 싶다. 훗날 아이에게 내가 강한 여성이자 선수였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며 "남편이 골프 클럽을 분만실로 가져가 (출산 후) 딸의 손에 건네줄 것으로 확신한다"고 농담을 건네는 여유도 보였다.

 

한편, 그의 신랑 조니 웨스트는 현재 NBA 골든 스테이트 워리어스의 사무국 직원으로 근무하고 있다. Golf Journal

 

 

Credit

 김태연 사진 GettyImages

magazine@golfjourna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