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1월 개최 마스터스 출전 선수는 이미 확정, 개최 기간 동안 인근지역 숙박료 20배 폭등
#뉴스 11월 개최 마스터스 출전 선수는 이미 확정, 개최 기간 동안 인근지역 숙박료 20배 폭등
  • 오우림
  • 승인 2020.04.08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프저널 우여곡절 끝에 마스터스 골프대회가 결국 11월로 연기됐고 출전선수들도 올 4월 개최기준으로 자격을 획득한 선수들의 출전을 보장하기로 했다.

 

마스터스를 주최하는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의 프레드 리들리 회장은 마스터스를 11월 개최 발표와 함께 “애초 4월 개최 기준으로 출전 자격을 획득한 선수 92명의 출전권을 보장 한다”고 밝혔다.

 

마스터스 출전 선수 자격부여는 다양하다. 역대 챔피언 19명과 최근 5년간 메이저대회 우승자와 최근 3년간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우승자 등 12명 등은 고정 멤버이고, 작년 마스터스에서 12위 이내에 들었던 8명, 작년에 다른 메이저대회 4위 이내 입상자 5명도 이미 확정된 출전 선수다. 2019년 연말 세계랭킹 50위 이내와 작년 마스터스 이후 PGA 투어 대회 우승자, 작년 PGA 투어 투어 챔피언십 출전자 등도 포함된다.

 

하지만 리들리 회장은 만일 PGA 투어가 재개되어도 11월 마스터스 대회 전 투어 대회 우승자에게는 출전권을 주지 않겠다고 했다. 따라서 11월 마스터스 대회 이후 투어 대회 우승자는 내년 마스터스 출전 자격을 받게 된다.

 

한편, 마스터스가 연기된 시기에 맞춰 오거스타 내셔널 인근 호텔 숙박 요금이 덩달아 폭등했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위크의 보도에 따르면 마스터스 토너먼트가 열리는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 인근의 숙박시설들의 이용료가 최대 20배까지 폭등한 곳도 있다고 전했다. Golf Journal

 

 

Credit

오우림 사진 GettyImages

magazine@golfjourna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