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GA 투어, 총 6억 8000만달러 새 중계권 계약 성사
#뉴스 PGA 투어, 총 6억 8000만달러 새 중계권 계약 성사
  • 김태연
  • 승인 2020.03.12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CBS·NBC에 ESPN+까지 포함, 2022~2030년까지 9년간

 

골프저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가 새로운 미국 내 TV·디지털 중계권 계약을 맺었다. 기존 CBS, NBC에다 월트 디즈니 ESPN+까지 포함해 2022~2030년까지 9년간 중계권 계약을 체결했다.

 

PGA 투어 사무국은 10일(한국시간) "비아콤 CBS, 컴캐스트 NBC 스포츠 그룹, 월트 디즈니 ESPN+와 2022년부터 9년간 중계권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CBS, NBC스포츠는 10년 계약이 내년 만료돼 재계약했고, ESPN+는 디지털 중계 부문에서 새롭게 계약했다.

 

미국 골프닷컴은 "기존 중계료(4억달러)보다 약 70% 인상된 연 6억 8000만달러(약 8100억원) 규모"라고 전했다. 단, 4대 메이저 대회(마스터스, US오픈, PGA 챔피언십, 디 오픈)는 계약에서 포함되지 않는다.

 

제이 모나한 PGA 투어 커미셔너는 "9년 계약은 선수 수입을 크게 늘리고, 대회와 후원사에게 더 많은 가치를 부여해 지속적인 성장을 이루고, 궁극적으로 골프 팬 층을 키울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앞서 PGA 투어는 2018년 6월 디스커버리와 12년간 20억 달러(약 2조 4000억원) 규모의 미국 외 중계권, 플랫폼 개발 파트너십을 맺었다. Golf Journal

 

 

Credit

김태연

magazine@golfjourna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911호(월드벤처2차)
  • 대표전화 : 02-2025-8585
  • 팩스 : 02-2025-8588
  • 구독신청 : 02-2025-8586
  • 대표메일 : magazine@golfjournal.co.kr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금천 라00011
  • 등록일 : 1989년 5월 3일
  • 통신판매 : 제2017-서울금천-0880호
  • 발행일 : 매월 1일
  • 발행인 · 편집인 : 오상옥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범
  • 골프저널 Golf Journal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서약사
  • Copyright © 2020 골프저널 Golf Journal.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gazine@golfjourna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