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J레이더 축구용어와 이름과 뜻이 같은 골프용어 많다?
#GJ레이더 축구용어와 이름과 뜻이 같은 골프용어 많다?
  • 김태연
  • 승인 2019.10.16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과 유럽에선 두 스포츠가 접목된 ‘풋골프’ 유행

 

골프저널 우리나라 축구가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에 돌입했다. 골프와 축구는 연관 관계가 적지만
의외로 사용하는 용어는 비슷한 것들이 많다. 이번 기회에 체크해보자. 

 

티오프 VS 킥오프

 

골프의 시작은 ‘티오프(Tee Off)’, 축구의 시작은 ‘킥오프(Kick Off)’다. 축구에서 ‘로빙(Lobbing)'은 높고 포물선을 그리며 띄우는 타구법이다. 골키퍼 머리 위로 높게 차서 집어넣으면 로빙슛이 된다. 바로 골프에서의 ‘로브샷(Lob shot)’이다. 그린 주변에서 로프트가 많은 클럽으로 공을 높이 띄워 좁은 공간에 안착시키는 샷이다.
또 골프에서의 ‘칩샷(Chip Shot)’은 홀을 향해 낮게 굴리는 샷이다. 축구에서는 골키퍼 머리 위로 가볍고 툭 차서 날려 넣는 슛이다.
심판의 눈속임 동작을 한국 축구에서 ‘할리우드 액션'이라고 하지만 국제축구연맹(FIFA)에서는 ‘시뮬레이션 액션(Simulation Action)’이라고 한다. 비슷한 용어로 골프에서 ‘할리우드 핸디캡’은 남에게 자랑하기 위한 허세 핸디캡을 말한다.

 

바나나샷 VS 바나나킥

 

골프의 ‘스타터(Starter)’는 골프장에서 플레이를 총괄하는 티오프 담당 직원을 뜻한다. 축구에서는 경기에 출전하는 선수 11명 개개인을 모두 ‘스타터’라 부른다. 골프에서 ‘GIR(Green In Regulation)’은 ‘규정타수 그린 온’이라는 의미다. 축구에서는 연장전을 제외한 전반전과 후반전으로 이루어진 정규시간 내의 경기가 ‘레귤레이션(Regulation(game))’이다.
골프에서는 악성 슬라이스가 ‘바나나샷’이다. 비구선이 바나나처럼 휜 모양이기 때문이다. 축구에서는 코너킥이나 공격 지점에서 공에 강력한 회전을 먹여 골대를 향해 휘어지는 공을 ‘바나나킥(Banana Kick)’, 또는 ‘스핀킥(Spin Kick)’이라고 부른다. 골프에서는 가까스로 파(Par)를 잡는 것을 ‘세이브(Save)’라 하고, 축구에서는 골키퍼가 득점으로 연결될 수 있는 상대방의 유효슈팅을 막아낼 경우 같은 표현을 쓴다.
축구공이 경기장 흰 선 밖으로 나가면 ‘아웃오브바운즈(Out Of Bounds)’, 경기장 내는 ‘인 바운즈(In Bounds)’, 골프와 똑같다. 이런 예상 못한 공통점이 있어서일까? 요즘 미국과 유럽에서는 불황과 젊은 층의 외면으로 골프 인기가 수그러들자 축구공을 발로 차서 홀 안에 넣는, 이른바 축구와 골프를 결합한 '풋골프(Footgolf)'가 유행이다.

 

도대체 무슨 뜻이야?

 

이와 반대로 골프와는 연관이 없는 골프용어도 많다. 사실 구력이 오랜 골퍼들도 쉽게 이해하기 힘든 말들도 많다. 하지만 영미권에서는 코스에서 자주 사용하는 말이니 해외에서 라운드 할 계획이 있다면 기억해두면 도움이 된다.

 

골프와 연관없는 골프용어

 

칠리 딥 Chilli Dip 멕시코 요리 이름이다. 멕시코의 매운 고추로 만든 칠리소스에 찍어 먹는 요리다. 멕시코계 미국인 프로골퍼 리 트레비노가 탄생시킨 용어다. 칩샷을 시도하다가 아이언 헤드가 공을 맞히기 전에 지면에 먼저 닿아 공이 튕기는 것을 말한다. 두껍게 맞는 샷을 다른 말로는 ‘청크샷(chunk shot)’이라고 한다.

 

템페로 Tempero 티샷한 공이 하늘 높이 올라가는 스카이볼을 ‘덴뿌라’라고 하는 골퍼들이 의외로 많다. 포르투갈어 ‘템페로’가 어원이며 ‘튀김’이다. 일본과 한국에서만 통용되는 용어다.

 

누들 아웃 Noodle Out 숲으로 들어간 공을 나무 사이로 간신히 빼낸 공을 말한다. “긴 국수가락처럼 잘 빠져나온 샷”이라는 의미다.

 

머그 헌터 Mug Hunter 미국의 아마추어 경기에서 양심을 속인 채 엉터리 핸디캡으로 트로피를 자주 받아가는 양심이 없는 골퍼를 일컫는다. 머그컵의 손잡이와 트로피 손잡이가 유사해서 생긴 말이다.

 

텍사스 웨지 Texas Wedge 그린 밖에서 웨지 대신 퍼터로 공을 굴려 홀에 근접시키는 공략법이다. 사막지대에 바람까지 강한 텍사스 지역은 골프장 그린 관리가 어렵다. 그린 주위가 모래거나 맨땅인 곳이 즐비하고, 웨지로 샷을 하다가는 뒤땅이나 토핑이 나기 일쑤다. 미국 텍사스주 출신 벤 호건이 투어에서 애용해 이름이 붙여졌다.
“라이가 나빠 텍사스 웨지로 어프로치를 하겠다(Since the lie is bad, I’ll use a Texas wedge for my approach)”고 하면 미국 캐디들은 금방 퍼터를 쓰겠다는 것으로 알아듣는다.

 

빌리 고트 코스 Billy Goat Course 한국은 물론 미국이나 영국 등지에서도 3류 코스에는 블라인드홀이 많다. 좁은 부지에 억지로 코스를 앉혔기 때문이다. 이런 레이아웃을 가진 코스는 “페어웨이가 좁고, 아웃오브바운즈(OB)도 많아 어렵다”는 의미에서 빌리 고트 코스라고 부른다. ‘빌리 고트’는 뿔이 꼬부라지고 성깔이 있는 못된 숫염소를 말한다.

 

파 앤 슈어 Far And Sure 골퍼들의 영원한 이상이자 모토인 ‘보다 멀리, 보다 정확하게’라는 뜻이다. Golf Journal

 

 

Credit

김태연 사진 GettyImages

magazine@golfjourna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911호(월드벤처2차)
  • 대표전화 : 02-2025-8585
  • 팩스 : 02-2025-8588
  • 구독신청 : 02-2025-8586
  • 대표메일 : magazine@golfjournal.co.kr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금천 라00011
  • 등록일 : 1989년 5월 3일
  • 통신판매 : 제2017-서울금천-0880호
  • 발행일 : 매월 1일
  • 발행인 · 편집인 : 오상옥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범
  • 골프저널 Golf Journal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서약사
  • Copyright © 2019 골프저널 Golf Journal.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gazine@golfjourna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