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시골퍼 ‘Hot’한 산드라 갈
#섹시골퍼 ‘Hot’한 산드라 갈
  • 김태연
  • 승인 2019.08.09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이면 떠오르는 미녀 섹시 골퍼 핫팬츠·누드 페인팅

 

골프저널 “15년 동안 발레를 배웠고 그래서 춤추는 것을 좋아한다. 발레와 춤을 통해 유연성을 유지하고 이종격투기를 하면서 몸을 만들고 있다. 그런 활동들이 내 골프를 더 즐겁게 만든다.”

 

Profile
산드라 갈 (독일)
생년월일 1985년 5월 9일
거주지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
LPGA 투어 데뷔 2008년
취미 그림, 노래, 웨이크보드, 바이올린, 발레
좋아하는 가수 아델

 

미국의 한 골프 매체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골퍼(the hottest golfer)’로 선정된 산드라 갈(34·독일). 싱글 매치플레이처럼 1대 1 방식으로 진행된 투표에서 미셸 위(30·미국), 크리스티 커(41·미국), 폴라 크리머(34·미국) 등을 제치고 최종 후보가 됐다. 그녀는 유효 투표 중 99.61%의 압도적 선택을 받았다.
183㎝의 늘씬한 키, 몸에 쫙 달라붙는 짧은 팬츠와 민소매 셔츠를 트레이드 마크처럼 입는 갈은 섹시 아이콘으로 주목받고 있다.

 

코스 안팎에서 빛나는 그녀

 

2008년 LPGA 투어에 데뷔한 갈은 초기에는 코스 안보다는 코스 밖에서 화제를 뿌렸다. 그녀는 2009년 미국 스포츠 전문 ESPN매거진이 진행한 ‘보디 이슈’에 동료인 크리스티나 김(28·미국), 안나 그레츠비엔(27·미국) 등과 함께 누드 페인팅을 하고 나와 뜨거운 반향을 일으켰다. 갈은 그 후에도 골프 전문지나 화보에 수영복, 파티복, 평상복 차림으로 여러 차례 등장해 ‘필드의 섹시 모델’이란 별명을 얻기도 했다.

갈이 주목받는 이유는 비단 섹시하기 때문만은 아니다. 코스 안에서 몸매가 그대로 드러나는 짧은 팬츠와 민소매 셔츠로 자신의 장점을 부각시키고, 코스 밖에서는 다재다능함으로 사람들을 매혹시키기 때문이다.
1985년 독일에서 태어난 갈은 다섯 살 생일 때 부모에게서 플라스틱 골프채를 선물 받고 골프를 시작했다. 외동딸인 그녀는 부모의 전폭적인 지지 아래 골프뿐 아니라 바이올린, 발레 등을 함께 배웠고 수준급의 실력을 뽐낸다. 체코 출신 부모님의 영향으로 독일어와 체코어에 능통한 갈은 영어까지 3개 국어를 구사한다. 몸매 관리를 위해 이종격투기 선수인 데이브 허먼과 함께 운동하고, 대회가 없을 때는 웨이크보드를 즐기는 활동파이기도 하다.
“나는 골프뿐만 아니라 다양한 활동을 즐기는 사람이다. 이종격투기는 정적인 골프와는 전혀 다르다. 나에겐 외향적이고 열정적인 요소가 많은 것 같다.”

 

창의성 높은 종합예술인, 행복한 삶을 위한 최고 수단은 골프

 

갈은 창의적인 골퍼이기도 하다. 그림 그리기가 취미인 그녀는 추상화와 모던 아트를 즐기는 등 아티스트적인 기질이 다분하다. 댄스와 하우스 음악을 좋아하고, 가장 가보고 싶은 곳으로 북극을 뽑는 엉뚱한 매력이 있다.
갈은 “할머니가 미술에 조예가 깊으셨다. 예술을 사랑하는 가족의 영향을 받아 자연스럽게 예술을 접하고 자랐고 내게는 창의적인 영감이 충만한 것 같다”고 말한다.
2004년 미국으로 이주해 미국 플로리다대에서 4년 장학생으로 광고학을 전공한 갈은 언론, 팬들과도 친화적이다. 팬들과는 홈페이지와 페이스북을 통해 적극적으로 소통한다.
그녀는 “골프를 통해 많은 사람을 만났고 행복한 골퍼가 될 수 있었다. 골프는 행복한 삶을 위한 최고의 수단”이라며 “많은 선수들이 대학에 가지 않지만 대학 입학과 졸업은 내 인생 최고의 선택이었다. 골프와 인생의 균형, 사람들과의 교감을 배웠고 내 골프 인생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갈은 “나는 공을 칠 때 기술적인 면보다는 느낌을 중시한다. 숏게임이나 퍼팅을 할 때도 창의적인 면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끈질긴 승부욕 같은 게 조금 부족하다.”
그는 또 “나 스스로는 그리 섹시하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많은 사람들이 그렇게 봐주니 기분이 좋은 건 사실이다. 또 나를 통해 여자 대회에 더 많은 관심이 쏠리고 인기를 얻는다면 분명 기쁜 일이라고 생각 한다”고 말했다.

 

 

Credit

김태연 사진 Gettyimages

magazine@golfjourna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911호(월드벤처2차)
  • 대표전화 : 02-2025-8585
  • 팩스 : 02-2025-8588
  • 구독신청 : 02-2025-8586
  • 대표메일 : magazine@golfjournal.co.kr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금천 라00011
  • 등록일 : 1989년 5월 3일
  • 통신판매 : 제2017-서울금천-0880호
  • 발행일 : 매월 1일
  • 발행인 · 편집인 : 오상옥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범
  • 골프저널 Golf Journal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서약사
  • Copyright © 2019 골프저널 Golf Journal.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gazine@golfjourna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