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J리포트] 골프장 이용료 양극화
[GJ리포트] 골프장 이용료 양극화
  • 김혜경
  • 승인 2019.04.12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원제 비회원 토요일 이용료
수도권 30만원, 호남권 20만원

 

[골프저널] 골프 인구가 풍부한 수도권 등에 입지한 골프장 이용료는 계속 올라가는 반면 골프 인구가 적은 지방 골프장의 이용료는 정체 내지 하락하는 양극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골프장 이용료의 변화

 

한국레저산업연구소(소장 서천범)가 발표한 「수도권·호남권 골프장 이용료 비교 분석」 자료에 따르면, 수도권 회원제 골프장의 비회원 1인당 이용료는 주중 24만 4000원으로 2014년보다 9,000원 올랐고, 토요일 평균 30만 400원으로 5년 전인 2014년보다 1만 6,100원 올랐다.
그렇지만 골프 인구가 적고 이용료가 가장 싼 호남권 회원제 골프장의 비회원 1인당 이용료는 주중 평균 16만 4천원으로 2014년보다 5,000원 내려갔고, 토요일 평균 20만 3천원으로 5년 전인 2014년보다 1만 2,500원 내려갔다.
이에 따라 수도권 회원제 골프장과 호남권 회원제 골프장의 주중 비회원 1인당 이용료 차액은 2014년 6만 6천원에서 2019년 8만원으로, 토요일 비회원 1인당 이용료 차액은 2014년 6만 8,800원에서 2019년 9만 7,400원으로 확대됐다.

 

수도권·호남권 회원제 골프장 비회원 1인당 주중 이용료 비교
수도권·호남권 회원제 골프장 비회원 1인당 토요일 이용료 비교

 

골프장 이용료가 양극화 되는 이유

 

이렇게 골프장 이용료가 양극화되는 이유는 수도권 회원제 골프장의 경우 풍부한 골프 인구 덕택에 이용료를 인상해도 골퍼들이 꾸준히 내장하지만, 골프 인구가 적은 호남권 회원제 골프장들은 이용료를 인하해야 골퍼들이 내장하기 때문이다. 연구소 측은 특히 골프장 수가 급증하면서 수도권 골퍼들이 과거처럼 굳이 입장료가 싸다는 이유로 지방까지 내려가지 않고 수도권 근처에서 골프를 즐기는 것도 양극화를 부채질하는 요인으로 분석했다.

 

수도권 회원제 골프장 그린피와 카트비

 

수도권 회원제 골프장들은 그린피, 카트비 등의 이용료를 크게 인상시키고 있다. 수도권 회원제의 비회원 그린피는 주중 19만원, 토요일 24만 6,500원으로 1년 전에 비해 각각 2.3%, 2.6% 인상됐다. 이처럼 높은 인상률은 지난 2008년 이후 가장 큰 폭이다. 곤지암CC와 스카이밸리CC는 28만원, 27만원으로 각각 4만원씩 인상됐고, 해슬리나인브릿지CC의 비회원 토요일 그린피는 30만원으로 3만원 올랐다.
수도권 회원제 골프장의 캐디피와 카트비도 많이 올랐다. 팀당 카트피를 13만원 받는 곳이 지난해 4개소에서 올해 13개소로 늘어났고, 팀당 카트비를 10만원 받는 곳이 지난해 8개소에서 올해 14개소로 증가했다.
특히 올해 들어 곤지암CC는 팀당 카트비를 12만원으로 인상해 제이드팰리스CC와 함께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수도권 회원제 골프장의 평균 캐디피와 카트비는 각각 12만 5천원, 9만 1천원으로 1년 전보다 각각 1.1%, 2.7%씩 올랐다.
이처럼 수도권 회원제 골프장들이 이용료를 올리는 것은 올해부터 종합부동산세 부담이 커졌기 때문인데, 이를 계기로 이용료를 인상시키고 있는 것이다. 회원 위주로 운영되는 회원제 골프장들은 흑자경영을 하기 위해서 회원은 물론, 비회원의 이용료를 인상시키는 것이 바람직하다.

 

수도권·호남권 회원제 골프장의 1인당 이용료 비교
수도권·호남권 회원제 골프장의 1인당 이용료 비교

 

수도권 대중제 골프장 이용료 변화

 

한편 수도권 대중골프장들도 이용료 인상에 동참하고 있다. 수도권 대중골프장의 주중 입장료는 15만 500원으로 1년 전보다 2.3%, 토요일은 20만 5,100원으로 1.6% 인상시켰다. 수도권의 회원제 골프장들이 입장료를 인상하면서 같이 인상했기 때문이다.
반면 수도권 대중골프장의 팀당 카트피는 8만 5,600원으로 1년 전보다 3.1% 인상했고 팀당 카트피를 9만원 받는 곳이 32개소로 수도권 대중제 52곳의 61.5%에 달했다. 그렇지만 팀당 캐디피는 12만원으로 전년 수준을 유지했다.
서천범 소장은 “수도권과 지방 골프장간의 이용료 양극화 현상은 앞으로 심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수도권 골퍼들이 이용료가 싼 지방 골프장으로 일부 이동할 수는 있겠지만 지방 골프장들이 생존하기 위해서는 노캐디 등 캐디선택제를 도입하고 1∼2인 플레이를 허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Credit

김혜경 자료 한국레저산업연구소

magazine@golfjourna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911호(월드벤처2차)
  • 대표전화 : 02-2025-8585
  • 팩스 : 02-2025-8588
  • 구독신청 : 02-2025-8586
  • 대표메일 : magazine@golfjournal.co.kr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금천 라00011
  • 등록일 : 1989년 5월 3일
  • 통신판매 : 제2017-서울금천-0880호
  • 발행일 : 매월 1일
  • 발행인 · 편집인 : 오상옥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범
  • 골프저널 Golf Journal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서약사
  • Copyright © 2019 골프저널 Golf Journal.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gazine@golfjournal.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