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맨위로

[GJ레이더] 이젠 역사가 된 세계적 맞수 ‘아놀드 파머 vs 잭 니클라우스’

‘‘골프도 사업도 너한텐 절대 질 수 없었다’’

등록일 2019년01월28일 18시44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골프저널] 2016년 세상을 떠난 아놀드 파머와 새해로 만 79세가 되는 잭 니클라우스 이들은 누가 뭐래도 세계 골프계의 전설이다.
이 둘은 경기에서의 승부보다 비즈니스에서 더 치열한 경쟁을 벌인 것으로 유명하다.

 

 

선수 때보다 더 치열했던 비즈니스 승부

[잭 니클라우스]

 

2012년 4월 잭 니클라우스는 음료업체인 애리조나 비버리지와 함께 자신의 애칭인 ‘골든베어’라는 이름의 레모네이드를 내놨는데, 이는 2001년 음료사업을 시작한 아놀드 파머에게 정식으로 도전장을 던진 것이었다.
이에 맞서 파머는 2012년 전성기 시절 파머의 모습과 패션에서 영감을 얻은 새 의류라인으로 맞불을 놓았다. 물론 니클라우스와 파머의 신제품은 모두 시장에서 인기리에 판매된 바 있다.
아무리 타이거 우즈-필 미켈슨, 타이거 우즈-로리 매킬로이, 로리 매킬로이-리키 파울러 구도로 ‘라이벌’을 만들어 보려고 하지만 쉽게 인정받지 못하는 이유는 ‘니클라우스-파머’의 경쟁이 워낙 뚜렷했기 때문이다.
현역시절 골프 성적만 놓고 보면 니클라우스가 파머를 근소하게 앞선다. 니클라우스는 메이저 최다승(18승)을 포함해 총 73승을 거뒀고, 파머는 62승을 기록했다.
둘은 공교롭게도 ‘11’이란 숫자와 연관이 깊다. 나이 차이가 11살이고, PGA 우승도 11승 차이가 난다. 또 파머가 음료사업을 시작한 해가 니클라우스에 11년 앞선다.
두 선수는 직접 뛰지는 않았지만 자신들이 초청자로 돼 있는 아놀드 파머 인비테이셔널과 메모리얼 토너먼트를 개최해 경기 외적 대결도 벌였다.

 

 

메모리얼 토너먼트와 파머 인비테이셔널

[아놀드 파머]

 

메모리얼 토너먼트는 니클라우스가 1974년 고향인 오하이오주 콜럼버스에 뮤어필드 골프장을 짓고 창설한 대회다. 이에 자극받은 파머는 1979년 플로리다주 올랜도에 베이힐골프장을 지어 베이힐클래식(현 아놀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을 만들었다.
두 선수의 경쟁은 초청 선수 면면에서도 ‘용호상박’이다. 두 대회는 타이거 우즈를 비롯해 필 미켈슨, 짐 퓨릭, 왓슨, 루크 도널드와 로리 매킬로이까지 출전하는 빅매치로 성장을 거듭했다.
하지만 비즈니스 영역에서는 니클라우스가 생전
의 파머를 넘지 못했다는 것이 일반적인 평가다. 2010년 두 사람이 왕성하게 활동하던 시절 전ㆍ현직 골프선수 수입에서 파머가 3위(3600만달러)에 올랐고, 니클라우스는 4위(2895만 5000달러)를 기록했다.

 
 
라이벌의 탄생
많은 골프 전문가들은 니클라우스가 역사상 가장 위대한 골퍼가 될 수 있었던 힘은 ‘라이벌 파머의 자극'이었다고 보고 있다.
사실 미국인들은 니클라우스보다는 파머를 아끼고 사랑했다. 파머는 1950~1960년대 TV 골프대회 중계의 첫 스타였다. 젊은 시절 영화배우 제임스 딘을 닮은 외모에다 카리스마 넘치는 플레이는 미국인의 사랑을 받기에 충분했다.
반면 니클라우스는 프로골퍼가 된 20대 초반에 다소 살찐 외모 때문에 ‘팻 잭(Fat Jack)’으로 불리며 뚱뚱보라고 놀림을 받기까지 했다. 심지어 파머까지 공공연하게 니클라우스를 '돼지'로 표현하며 신경을 건드렸다. 니클라우스는 실력이나 성적에서 자신보다 못한 파머가 더 사랑 받는 것을 못마땅하게 여겼다. 그래서 파머를 이겨 보려고 무던히도 애썼다.
언젠가 파머는 친한 기자가 니클라우스의 황금 곰 로고가 달린 옷을 입고 있는 것을 보고는 로고를 잡아 비틀면서 “이 돼지 옷을 입고 도대체 뭘 하려는 거냐”고 한 적이 있다. 나중에 그 기자는 파머에 대한 책을 펴내면서 이 일화를 실었다. 파머는 출간 직전 이 사실을 알고 니클라우스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사과했다고 한다. 물론 니클라우스는 별일 아니라며 웃고 넘어갔지만 이 둘 간에 흐르는 묘한 경쟁심의 발로였음은 두말할 나위 없다.
2019년 파머가 떠난 지 3년이 흘렀지만 아직도 세계 골프 팬들이 불세출의 두 전설을 변함없이 사랑하는 것은 바로 이들이 보여준 정정당당한 경쟁을 통한 승부 때문임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  
 
 

사진 셔터스톡

 

magazine@golfjournal.co.kr

 

 

ⓒ 골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연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GJ인터뷰] 신한교역 히타치 골프카트 한국총판 송덕순 대표
[GJ인터뷰] 골프의 참맛을 느끼다 백현범
[GJ인터뷰] 뉴타입 골퍼, 임준묵
[GJ인터뷰] 김우배 NYC 안데스와인 대표
[GJ인터뷰] 스물두 살 리디아 고의 진심
[GJ탐방] 태국 치앙라이 골프투어
[GJ탐방] ‘골프저널’ 눈에 비친 일본골프의 푸른 미소 후쿠시마 골프
[GJ앙케이트] 해외 골프투어 어디로 갈래?
[GJ레이더] 왼손잡이 골퍼의 설움, '가르쳐줄 사람 없고, 눈치 주고…'
[GJ레이더 ]느림보는 가라! 슬로 플레이어에게 告함
[GJ레이더] 한국의 두 전직 대통령의 골프에 얽힌 웃픈 사연
[GJ인터뷰] 내 인생의 중심은 골프 김우정
[GJ레이더] 골프와 친했던 역대 미 대통령들의 골프 습관
[GJ레이더] LPGA와 KLPGA의 ‘기싸움’… 이유는?
[GJ탐방] 세상에 없던 스크린 골프의 탄생, 브라보 퍼블릭 골프
[GJ추천코스] 깽짱러이! 깽크라찬CC를 만나보자
[GJ레이더] 혼마 ‘60주년’ 홍콩오픈 미리 보기
[GJ인터뷰] 제8회 볼빅 코리아 아마추어 최강전 우승자 박태영
[GJ인터뷰] 2018 천룡CC 챔피언 박용재
[GJ추천코스] 떼제베컨트리클럽
[GJ앙케이트] 슬로 플레이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GJ레이더] 타이거 우즈 “백상어, 당신은 틀렸어!”
[GJ레이더] 나의 골프를 응원하는 최고의 명약 ‘긍정의 힘’
[GJ레이더] 노매너! 퇴갤하라! 갤러리의 방해 이대로 괜찮은가?
[GJ인터뷰] 인도의 별, 가간짓 불라의 ‘나의 골프 이야기’
[GJ인터뷰] 한국형 골프 벨트 선보인 카우앤소 이양일 대표
[GJ레이더] 숏게임, 반드시 넘어야 할 ‘눈물고개’
[GJ인터뷰] (주)하정무역 방신묵 대표
[GJ레이더] 대한민국 골퍼들에겐 너무나 쉬운 ‘90타’ 보기플레이어
[GJ레이더] 라운드도 식후경, 아무리 황금시즌이라지만…
[GJ레이더] 알아두면 쓸모 있는 UL인터내셔널 크라운 신비한 잡학사전
[GJ레이더] LPGA 투어의 추락하는 왕좌
[GJ레이더] 프로골퍼에게 전속 캐디란…?
[GJ탐방] 여주컨트리클럽, 잘 되는 골프장은 이유가 있다
[GJ추천코스] 안성 아덴힐컨트리클럽
[GJ레이더] 양심을 속이면서까지 골프 칠 필요가 있을까?
[GJ레이더] 캐디피 12만원! 정말 대안은 없는가?
[GJ인터뷰] (주)골프나라 최상수 대표
[GJ추천코스] 파인리즈와 만끽하는 설악과 동해의 여름
[GJ인터뷰] (주)KnB 홀딩스 김태원 대표
[GJ레이더] 긴급점검 ‘골프의 날’ ‘골프의 날’ 안다 9.5%, 모른다 90.5%
[GJ인터뷰] 프로골프티쳐스협회 서윤정 대표
[GJ레이더] 중국, 용이 온다
[GJ탐방] 김해상록골프클럽
[GJ인터뷰] (사)한국잡지협회 정광영 회장의 홀인원 스토리
[GJ탐방] 카네히데 키세컨트리클럽
[GJ추천코스] 화성골프클럽
[GJ인터뷰] 골프저널 제6회 월례 골프대회 우승자 김진현
[GJ인터뷰] 실력, 외모, 마음까지 예쁜 그녀 구민지
[GJ인터뷰] 아시아의 떠오르는 승부사, 스물한살 정우진
[GJ인터뷰] 아시안 투어의 선봉장 조시 뷰랙을 만나다.
[GJ인터뷰] 네오에코텍㈜ 신원호 회장과 이만희 대표
[GJ레이더] 이젠 물이다!
[GJ탐방] 안성 아덴힐 컨트리클럽
[GJ레이더] 지상 최고의 게임
[GJ인터뷰] 변진재 수적천석(水滴穿石)을 이야기 하다
[GJ인터뷰] (주)스마트관리 조정식 회장의 일과 골프
[GJ인터뷰] 현대더링스CC 정재섭 대표이사
[GJ추천코스] 현대더링스컨트리클럽
[GJ탐방] 괌 레오팔레스 리조트
[GJ인터뷰] 프로골퍼 임은빈
[GJ탐방] 벨라스톤컨트리클럽
[GJ인터뷰] ㈜후이즈홀딩스 이청종 회장
[GJ추천코스] 센추리21컨트리클럽
[GJ인터뷰] 일본 골프계 대표 미녀 골퍼 ‘후지타 히카리’
[GJ앙케이트] 홀인원에 대한 단상
[GJ인터뷰] 세원에스엔티㈜ 강용문 대표
[GJ인터뷰] G.S.G 스포츠 자마골프 길근택 대표
[GJ탐방] 세일컨트리클럽
[GJ인터뷰] KLPGA 투어 2년차 김윤교
[GJ인터뷰] 브라마골프 김길선 대표
[GJ탐방] 보라컨트리클럽
[GJ인터뷰] 김캐런희진의 한국 무대 적응기
[GJ인터뷰] 강남뷰티9 이영근 대표원장
[GJ인터뷰] 유토피아추모관 우원기 회장
[GJ인터뷰] RGRG 골프 김종복 회장
[GJ추천코스] 태국 람루까컨트리클럽
[GJ인터뷰] 세종 TNS 최성윤 대표
[GJ인터뷰] 중앙레저그룹
[GJ인터뷰] 행운을 부르는 그녀 이정은6
[GJ탐방] 레이크우드컨트리클럽
[GJ인터뷰] 여주CC 이완재 대표이사
[GJ설문] 그린피 경로우대 혜택 적용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GJ설문] 우천 시 캐디피 홀별 정산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GJ탐방] 지산컨트리클럽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골프계소식 이슈&속보 포커스 클럽챔피온

포토뉴스

골프장비

골프코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