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다솔 레슨] 어색했던 30m 어프로치를 매끄럽게 하는 방법
[방다솔 레슨] 어색했던 30m 어프로치를 매끄럽게 하는 방법
  • 이동훈
  • 승인 2018.12.04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프저널] 레슨을 하다 보면 종종 ‘30m 어프로치를 모르겠다’고 하는 사람이 많다.말 그대로 30m 스윙은 단거리 어프로치도 중거리 어프로치도 아닌 딱 중간 그 어디쯤의 느낌이기 때문이다.그린 주변 어프로치와 비슷한 느낌으로 치면 거리가 짧아지고, 또 중거리의 느낌으로 치면 거리가 멀어진다.

왼팔에 집중!X 나쁜 스윙

잘못된 이유를 확인하자

[헤드를 타깃 방향으로 보내려고 할 때 왼쪽 어깨가 경직되기 때문에 ‘팔로우 스루’가 가로막힌다. 왼쪽 팔꿈치도 일자로 펴져 있어 더욱 불편하다. 결국 마지막에는 헤드가 급격히 왼쪽으로 돌아간다.]

1 아래 그림들은 숏어프로치 느낌으로 스윙한 자세다. 헤드 페이스를 타깃 방향으로 끝까지 밀어주고 있다. 

2 그러다 보면 ‘팔로우 스루’ 때 팔꿈치와 2 어깨에 경직이 오는 것을 볼 수 있다.3 처음 의도와는 반대로 ‘피니쉬’에서는 헤드가 급격히 닫히게 된다. 

[스윙이 커질수록 팔이 펴지면서 경직이 오고 헤드가 많이 돌아가는 것을 볼 수 있다.]

4 스윙이 커질수록 팔이 펴지면서 경직이 오고 헤드가 많이 돌아가는 것을 볼 수 있다.

왼팔에 집중!O 좋은 스윙

좋은 스윙을 복습하자!

[임팩트 후에는 왼쪽 어깨가 충분히 돌아주면서 머리-가슴-배가 동시에 우향우 된 ‘피니쉬’가 이상적이다.]

1/2 임팩트 후 왼쪽 어깨가 돌아가면서 ‘팔로우 스루’를 해주면 자연스러운 ‘팔로우 스루’를 유도할 수 있다.

[몸의 왼쪽 면이 많이 열릴수록 헤드 페이스가 왼쪽으로 덜 돌게 되면서 오히려 목표 방향에 가깝게 유지될 수 있다.]

3 공을 치고 난 후 왼 팔꿈치를 뒤로 잡아당기면서 클럽헤드가 가슴 앞 공간에 있도록 ‘팔로우 스루’해 준다.4/5 ‘피니쉬’가 커지면 왼팔을 많이 잡아당겨 준다. 그렇게 할수록 헤드가 급격히 릴리즈 되는 것을 방지할 수 있고 부드러운 스윙을 유지할 수 있다.

진행 이동훈 글 방다솔 사진 신동혁

magazine@golfjournal.co.kr

ⓒ 골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911호(월드벤처2차)
  • 대표전화 : 02-2025-8585
  • 팩스 : 02-2025-8588
  • 구독신청 : 02-2025-8586
  • 대표메일 : magazine@golfjournal.co.kr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금천 라00011
  • 등록일 : 1989년 5월 3일
  • 통신판매 : 제2017-서울금천-0880호
  • 발행일 : 매월 1일
  • 발행인 · 편집인 : 오상옥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범
  • 골프저널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골프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gazine@golfjournal.co.kr
ND소프트